본문 영역

About 아워홈 - 업계 최고의 인프라 :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 아워홈을 신뢰하는 이유입니다.

아워홈, 물류센터 B2C 전용 자동화라인 증설…비대면 대응 강화

  • 날짜 : 2021-01-12
  • 조회 : 168

온라인 주문 크게 늘며 아워홈 식품점몰 매출 2배 이상 신장

아워홈, 물류센터 B2C 전용 자동화라인 증설비대면 대응 강화

- 아워홈 2020년 자사 온라인몰 주문 출고량 전년대비 84% 증가매출 역시 114% 상승

-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계룡물류센터에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 구축

(사진) 계룡물류센터 내 새롭게 구축한 자동화라인 모습



(2021. 01. 12) 종합식품기업 아워홈(대표 유덕상)은 급증하는 온라인몰 주문에 원활히 대응하기 위해 자사 계룡물류센터 내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을 구축하고 본격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COVID-19 영향이 지속되며 산업 전반에 걸쳐 비대면, 온라인 쇼핑 트렌드가 확산하는 가운데, 식품 업계에서도 비대면 소비가 빠르게 자리잡았다.



아워홈 역시 자사 온라인몰인 아워홈 식품점몰을 통한 B2C 제품 성장세가 눈에 띈다. 2020아워홈 식품점몰매출은 전년대비 2배 이상(114%) 증가했으며, 출고량 또한 84% 늘었다. 가장 판매량이 높았던 제품은 아워홈 지리산수이며, 이어 국·탕·찌개 간편식, 김치 제품, 온더고(냉동도시락) 순으로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이에 따라 아워홈은 온라인몰 사업 확대를 위해 B2C 물류를 담당하는 계룡물류센터에 지난해 상반기부터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 구축에 착수, 최근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먼저 아워홈은 계룡물류센터 내 택배 상품 전용 오토테이핑, 자동 송장 부착시스템을 구축해 택배 상품 포장 시 수작업으로 진행했던 과정을 자동화했다. 또한 상품을 소터(Soter) 라인에 투입하면 고객별 상품 및 수량을 자동 분류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분류 시간을 크게 단축하고 포장 생산성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기존에는 주문별 박스 크기 선택 > 상품, 수량 분류 > 테이핑 > 송장 출력 및 부착으로 진행되는 출고 과정을 대부분 수작업으로 진행해왔으나, 이번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 시스템 구축으로 단계를 대폭 줄였다. 상품 포장과 분류, 검수 시간 감소는 물론 동선을 최소화하여 작업 환경과 편의성도 크게 개선했다.



특히 온라인 주문 증대에 신속,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계룡물류센터의 생산성은 기존 대비 240% 이상 개선됐으며, 비용절감 효과와 함께 고객 클레임이 기존 대비 61% 감소하며 배송 만족도를 높였다.



아워홈은 앞으로도 늘어나는 온라인 주문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해당 사업분야 성장을 위해 올해 말까지 물류 인프라에 관련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며 아워홈 식품점몰을 중심으로 B2C 매출과 온라인 주문 출고량이 크게 늘고 있다이러한 소비 트렌드가 앞으로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고객들이 주문한 제품을 신속,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물류 역량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워홈은 계룡물류센터 외에도 동서울, 안산, 용인, 음성, 양산, 호남, 제주 등 전국 총 14개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전국 1만여 거래처에 안정적으로 식품, 식자재를 유통하고 있다. 입고에서부터 배송에 이르는 전 과정을 콜드체인 시스템 아래 운영, 2019년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로부터 콜드체인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물류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2016년 동종업계 최초로 동서울물류센터에 식자재 특화 자동 분류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탄탄한 물류 인프라를 바탕으로 식자재 물류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사진) 아워홈 식품점몰 메인화면









  • 행복한맛남
  • 행복한맛남 Careplus
  • 캠벨스프
  • 올리타리아
  • 램웨스턴 냉동감자
  • 토렌토 올리브
  • 아세텀 발사믹
  • 페즐로
  • 빅토리아
  • 크노르